고스트 메신저 시사회를 다녀와서..(늦은..)

...벌서 갓다온지 이틀이 되었긴한데..

암튼 다녀왔다.

서울애니메이션센터..생각보다 애매한데 잇어서 가는데 좀 고생했다.(차도 무진장 막혔다.)

예상대로 역시 이런쪽(?)은 여성분들이 많았다.

고스트메신저가 약간 남성보다는 여성향적인면이 있기도 하고.


솔직히 나는 고스트메신저 잘 몰랏고, 지금도 잘모른다.

3월달에 코엑스에서 한 캐릭터 어쩌고 전람회에서 소개하는것을보고.

우리나라 애니개발에 보탬(?)이 되고자 발매일이 기다리며 DVD를 산것뿐이다.


원래 TV 36부작(맞나?)이었는데 OVA 6화로 전향됫다는것도 거기가서야 알게됬다.

영상이 끝나고 한 감독과 QnA시간에 등장한 질문등의 내용은 내가 따라갈수 있는것이 아니었다.

갸는 남자냐 여자냐.. 갸는 3화에 등장한다..기다려봐라 보면안다.등등.
 

홈페이지에 가면 나오는 내용인건가?.. 먼가 애니의 심도잇는 질문이나 내용에 아무것도 모르는 나는 그냥 묵묵히 보고만있었다.

암튼 마냥 아무것도 모르고 애니구경간 사람은 나혼자였을지도 모른다.;;


좀 오래걸린탓인지 영상 퀼리티는 좋은편이었던것같다. 딱봐도 CG에 힘을 많이 쓴듯한 느낌이 전해진다.

작화 인물등이 평면적인 느낌이라 내 취향과는 좀 빗나간편이긴했지만, 전체적인 내용연출이라던가 하는 세세한 연출은 좋았던것같다.



결론은...........2화는 언제?(응?)

p.s 옆에 여자분들이.. 사소한거 일일이 다 소리지르셔서 좀 귀아팠다..;;

by 별이많은하늘 | 2010/12/13 16:06 | 영혼을 보다 | 트랙백 | 덧글(0)

디자이어HD(옹폰)은 기다림이다.

라는 속설이 요즘 공감 1000%다.

발매된 29일부터 기다려서(실질적으로 기다린건 훨씬 오래됫지만) 5일째 여기 기웃 저기 기웃.

결국 아직도 옹폰을 만지지 못했다......ㅠ.ㅠ

옹폰때문에 다른건 아무것도 손에 안잡히고. 공동구매 알아본답시고 하루종일 인터넷만 하고있고.

그러다 지쳐서 쉬고 잇는동안 공구 놓치고..;;

공구하나 등록해놓아서 오늘 받을줄알았더니만.. 그것도 언제까지 기다려야 될지 모르게 되버렷고.

도대체 옹이 무에길래 날 이리 힘들게 하는가.

옹아 빨리좀 보고싶다....ㅠ.ㅠ

by 별이많은하늘 | 2010/12/03 09:25 | 지상을 걷다 | 트랙백 | 덧글(0)

최악의 스카이라인...


개인적으로 최악이었다.

이걸 왜 영화관에서봣는지 아까울정도. 황금나침반이후 가장 후회되는 영화..

제목이 왜 스카이라인인지도 모르겠고. 아싸리 프로토스(그냥 영화상외계인들보고 느낀그대로)의 침공 이라고 하는게 날지도 모르겠는데.

개인적으로 이런영화가 너무싫다.

시리즈라고 광고를 안해놓고는 내용자체가 다음편으로 넘어가버리는..

하나끝내놓고 다음편나오면 상관없는데, 이런건 그냥 내용중간에 영화가 끝나는 셈이니. 영화를 봐도 본것같지도 않고.

요즘영화값도 장난아닌데. 크윽. 돈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는 정말 오랜만인듯.

중간에 심도있거나 숨겨진 장치.. 뭐 그런게 많았는데, 워낙 둔감한 나라서 놓친걸까나...그래서 재미가 없는거엿나..


어쨋든 CG하나는 그래도 봐줄만한 영화.끝.


by 별이많은하늘 | 2010/11/29 10:11 | 영상를 담다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